네이버클라우드, 글로벌 클라우드 HPC 플랫폼 기업 리스케일과 파트너십 체결

– 클라우드 환경에서 필요시 원하는 만큼 HPC 자원 사용해 ‘R&D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구현

Screen Shot 2022 04 25 at 10.59.50 AM
사진설명: (왼쪽) Matt McKee 리스케일 COO와 네이버클라우드 박원기 대표

네이버클라우드(대표 박원기)가 국내 CSP 사업자 최초로 글로벌 1위 클라우드 HPC 플랫폼 기업인 리스케일(Rescale, APAC 총괄 황종현 대표)과 서비스형 고성능 컴퓨팅(HPCaaS, HPC as a Service) 제공을 위해 손을 잡았다.

양사는 이를 위해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올 6월경 국내 주요 엔터프라이즈 제조사들을 대상으로 HPCaaS 서비스를 시범 제공할 계획이다. 그간 해외 클라우드 사업자들만 협력하던 리스케일이 네이버클라우드 플랫폼을 새로운 파트너로 선택한 것으로, 네이버클라우드는 이로써 글로벌 CSP 수준의 인프라와 기술력을 다시 한번 인정받게 됐다.

네이버클라우드와 파트너십을 체결한 리스케일은 글로벌 상위 10개 자동차 제조기업 중 7곳과 미국 포춘 500대 기업 중 200곳에 자사 솔루션을 제공하는 등 글로벌 ‘R&D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끄는 클라우드 HPC 플랫폼 기업이다. 리스케일은 IT 보안 및 제어 기능을 제공하는 동시에 엔지니어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클라우드용으로 구축된 고성능 컴퓨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리스케일의 강점은 단일 플랫폼에서 다양한 규모와 아키텍처에 적용되는 다수 어플리케이션을 포함해 HPC 운용에 필요한 모든 항목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리스케일만의 차별화된 지능형 풀스택(full-stack) 자동화 및 성능 최적화 구현으로 전기차에서 에너지, 생명 과학에 이르는 다양한 기업의 개발자들이 전례 없는 속도와 효율성으로 혁신적인 신제품을 시장에 선보일 수 있게 됐다. 또한 리스케일은 고도의 컴퓨팅 보안을 제공하기 위해 전세계 클라우드 HPC 플랫폼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페드램프(FedRAMP)’ 인증을 획득했다.

맷 맥키(Matt McKee) 리스케일 COO(운영 및 비즈니스 총괄)는 “한국과 아시아의 대표 테크놀로지 회사인 네이버클라우드와의 협업으로 국내 클라우드 사용을 선호하는 국내 고객분들을 위한 플랫폼을 제공해드릴 수 있어 기쁘다”며 “네이버클라우드와 함께 다양한 분야에서 더 많은 고객이 인프라 제약 없이 자유롭게 연구하고 혁신을 일으킬 수 있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네이버클라우드 한상영 전략&기획 총괄상무는 “이번 파트너쉽 체결을 통해 기업 고객들이 대규모 투자 없이도 HPC 서비스를 유연하게 이용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게 됐다”며 “특히 R&D 수요가 많은 제조업에 클라우드 기반의 디지털 혁신을 리스케일과 함께 제공하겠다”고 밝혔다.